List Print Share

『 일찍일어나는 벌레가 새를 잡는다 』,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

2010-06-01  



지난 4월 공간해밀톤에서 있었던 전시 『 일찍일어나는 벌레가 새를 잡는다 』의 두 작가,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를 양지윤 큐레이터가 인터뷰했다.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는 유럽과 한국에서 타일, 볼링공, 재떨이, 스누피 인형, 노래방의 간판과 같은 일상의 사물들을 수집한다. 현대 문명에 의해 생산된 사물들을 예술로 가져옴으로써, 작가는 현대 예술이 가지는 용도와 비-용도, 대상과 대상화된 대상에 관한 놀이를 한다. 전시는 암시나 연상이 많은 일상의 사물들과 전시 제목을 차용함으로써 일종의 키메라를 탄생시킨다. (전시 제목인 『일찍일어나는 벌레가 새를 잡는다』는 70년대 영국의 컬트 음악가 제네시스 피. 오리지 [Genesis P. Orridge]의 앨범에서 가져왔다)" — 양지윤 전시 기획 글 중에서

이 인터뷰에서 그들은 그들의 드로잉, 가구, 조각, 일상적 사물들과, 이들의 조합이자 하나의 작품과 같은 전시에 대해 이야기한다.

Website: http://nayoungim-maass.com/

 

 

Tag :
List Print Share
COMMENT